“한국산 진단키트 훌륭하다”…호건 주지사, ‘불량 보도’에 즉각 반박

한국사위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지난 4월 메릴랜드주에서 한국으로부터 수입한 랩지노믹스(LabGenomics)의 ‘코로나19’ 진단 키트가 정확성이 떨어져 사용을 중단했다는 메릴랜드 최대 일간지의 보도가 나가자 주 정부가 이를 공식 반박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어제(21일) 한국 외교부에 보낸 성명에서 “지난 60일 동안 우리는 아무 문제 없이 2개의 실험실에서 20만개 이상의 랩지노믹스 검사를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오고있다”고 밝혔다.

호건 주지사는 “우리는 CIAN 진단검사소와 주 공중보건 실험실에 랩지노믹스 검사 키트를 배치해 매일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면서 “우리는 지난 몇 주 동안 메릴랜드대학과 함께 독감 시즌에 대한 계획의 일환으로 코로나19와 독감을 다중 검사하도록 전환하는 것을 논의해 왔다”며 그것은 오해에서 빚어진 보도라고 해명했다.

한국 랩지노믹스사도 “메릴랜드 주 정부로부터 사실 무근이라고 확인 받았다”며 “우리 진단 키트로 독감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지 검사를 했는데 마치 가짜 양성반응이 발생한 것처럼 현지에서 잘못 기사화했다”고 설명하는 기사를 ‘뉴시스’에서 22일 보도했다.

회사 측은 해당 키트는 코로나19를 검사하기 위한 것으로, 독감 바이러스는 검출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볼티모어 선’은 9월 18일자 보도에서 “한국산 랩지노믹스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신뢰성 문제가 제기되어 대부분의 실험실이 이 키트 사용을 중단했다”고 했다. 이에 메릴랜드주정부에서 “그것은 코로나19와 독감 바이러스를 동시에 검사할 수 있도록 CDC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해프닝이다”고 즉각 반박하고 나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