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연 소득 7만5천달러 미만인 성인 1200달러 손에 쥔다”, 오늘 새벽 상원 만장일치 가결.

미 성인들은 다음 달 초에는 1인당 1200달러를 손에 쥐게 된다.

연방 상원이 ‘코로나19’의 충격을 줄이기 위한 역대 최대 규모의 ‘슈퍼부양 패키지 법안’을 오늘 새벽 96대0 만장일치로 가결 했다.

어제(25일) 새벽 행정부와 전격 합의 타결한 후 공화·민주 양당의 치열한 공방 끝에 2조2천억 달러에 달하는 경기 부양 법안을 통과시킨 것이다. 이는 미국 한 해 예산 4조달러의 절반 수준이다.

미주동포들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핵심 가계지원 대책으로, 연 소득 7만5000달러, 부부 합산 소득 15만 달러 미만인 성인납세자는 1인당 1200달러, 아동은 500달러가 1회에 지급될 예정이다. 만약 부부가 2명의 미성년 자녀가 있다면 그 가정은 3400달러의 현금을 손에 쥐게 되었다. 다만 연소득이 9만9000달러가 넘어가는 경우는 이 지원금을 탈 수 없으며 연소득이 7만5000달러를 넘어도 지원금이 적어진다.

현금 지급은 정부가 수표를 주거나 은행 계좌에 직접 입금해 주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기타 자세한 정책시행은 880쪽 분량속에 있겠지만, 미국에서 합법적인 세금보고를 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지급된다.

또 코로나19로 타격받은 기업 대출 지원에 5000억달러, 중소기업 대출 지원에 3500억달러가 배정됐다.
실업보험에는 2500억달러가 책정됐고, 실업급여를 4개월 동안 주당 600달러까지 증액하는 안도 통과됐다.

오는 27일쯤 하원에서 가결되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발효될 예정이다. 므누신 재무장관이 밝힌대로 세금보고시 기재된 은행 계좌로 4월 중순 이전에는 입금될 것으로 기대된다.

Published on: Mar 26, 2020
하이유에스코리아 인터넷 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