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더욱 기승을 부리는 ‘인종증오범죄’ VS “미주동포사회의 대처”

미주한인회장협회에서 지난 3월 4일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보낸 공문서 전문.

세계에서 인종차별 국가로 낙인 되어 있는 미국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하자 인종 차별과 외국인 혐오가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프린스턴대학 경제학자 알란 크루거 박사는 “증오 범죄는 경제적인 이유 때문이 아니라 사법 기관이 붕괴됐고 공식적인 제재가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으로도 붕괴되고 있는 이 싯점에서 우리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정치 기관의 공식적인 제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꾸준히 문을 두드려야 한다.

그리고 “증오범죄(Hate Crime)의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되면, 수사 당국에 신고를 해야 하며 반드시 ‘증오범죄로 수사해 달라’고 요청해야 한다.”

“‘코로나19’와 관련된 혐오 범죄를 멈춰달라. 아시아계 미국인과 소수 집단의 공공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달라”

뉴욕 거주 재미동포가 이와 같은 제목으로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혐오 범죄가 수시로 벌어지고 있다”고 호소하며 이를 멈춰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백악관 사이트 ‘위 더 피플'(petitions.whitehouse.gov)에 올렸다.

이 백안관 청원에는 5월 18일 현재 1천185명이 서명했다. 백악관은 30일 내 10만 명의 서명이 이뤄지면 청원을 시작한 지 60일 이내에 답변해야 한다. 동포 여러분의 많은 참여가 있길 바라고 있다.

미주한인 유권자연대(KAGC)는 그레이스 멩 연방 하원의원(뉴욕)이 발의한 “아시안 상대 인종주의 규탄 결의안 (H.Res.908)”을 지지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동석 대표는 “현 위기상황에 대한 대응 중에 하나로서 가지고 있는 네트워크를 동원하고 조직화하여 이 결의안이 시의적절하게 만장일치로 통과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했다.

중국계인 맹 의원이 발의한 반아시안 인종주의 규탄 결의안은 현재 민주 144명, 공화 1명 등 총 145명의 공동 발의자를 확보하고 있다.

미주 한인 유권자 연대는 차별, 괴롭힘, 공격 또는 현재 위기로 인한 다른 형태의 부당한 고통을 경험한 한인들이 연방의회 및 의원에게 필요한 요청을 하는 것을 도와드리고 있다. 문의를 위해서는 info@kagc.us 이메일로 연락을 하시거나, (202) 817-3841로 전화하면 된다.

미주한인회장협회에서는 지난 3월 4일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50개주, 250만 미주동포들을 인종 증오범죄로부터 보호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공문은 미주한인회장협회 남문기(Chris Nam) 총회장 이름으로 보냈지만, 300여 명의 정회원들도 각 지역의 한인회 명의로 비슷한 내용의 편지 보내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Published on: May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