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강남중 칼럼

강남중 기자

강남중 대표 프로필


하이유에스코리아 대표, (사)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
전버지니아 한인회장, 전 워싱턴코리안뉴스 발행인 | acts29v2020@gmail.com



미주총연 분열 마침표 찍을 4자회동 제안, “좋은 의견이다”

미주한인회총연합회가 총회장 선거를 둘러싸고 선관위가 두 개로 나뉘고 두 명의 총회장이 탄생하고 있다. 지난 11일 버지니아 패어팩스에서 취임식을 한 김병직 총회장에 이어 내년 초에는 국승구 당선자 측이 취임식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써 제29대 미주총연은 이란성 쌍둥이 총회장이 탄생하게 생겼다. 미주총연 조정위원회의 하룻밤 실수로 두 개의 선거관리위원회가 구성되면서 태어나게 된 것이다.

하룻밤 사이 무슨 야합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지난 10년 동안 갈등과 법정 분쟁으로 제 역할을 못하던 미주총연이 미주한인회장협회(미한협)와 분열되더니 이제는 미주총연 자체적으로도 두 동강이 나면서 미주동포사회는 완전히 사분오열(四分五裂) 된 모습이다.

현재 미주전현직한인회장 단톡방에서는 대통합을 원하면서도 각 단체 간 정체성 싸움이 한창이다. 심지어는 이란성 쌍둥이들끼리도 서로 자신들이 적자라는 주장으로 분탕질을 하고 있다. 한인회장 출신이다고 도저히 믿기 어려울 정도로 욕설까지 동원하면서 말이다. 창피하지만 엄연한 사실이다.

최근 “미주총연 분열 마침표 찍을 4자회동을 제안한다”라는 월드코리안뉴스 이종환 대표기자의 칼럼이 게제되어 이목을 끌고 있다.

이종환 기자는 이 칼럼에서 미주한인사회 대서사시를 쓸 기회라면서 서정일, 김병직, 국승구, 폴송 회장이 만나 해법 찾기를 권했다.

그는 “4자 회담은 국승구 당선자가 먼저 제안한 것이다”고 하면서 오래 갈라진 뒤에는 반드시 합친다는 뜻의 ‘분구필합(分久必合)’이라는 삼국지의 고사성어로 미주총연이 이번 기회에 ‘4자 회동’을 통해 ‘분구’를 끝내고 ‘필합’할 것을 권했다.

오랜 기간 미주총연을 취재해오면서 누구보다 미주총연의 실상을 잘 아는 기자가 던진 그 한마디에, 통합을 바라는 회원들을 중심으로 총회장들이 빨리 통합 테이블에 나설 것을 독려하고 있는 분위기이다.

9월 11일, 미주총연 조정위원장과 통합에 서명했던 미한협은 단체 명칭을 미주한인회장총연합회(미한총연)로 바꾸고 김병직·국승구 두 총회장 측의 통합 테이블을 기다리고 있는 중에 있다.

서정일 신임 총회장은 “합의서의 약속대로 언제든 통합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한다. 현재 미한총연은 과거 (고) 남문기 총회장의 걸출한 개인기에 의존했던 것과는 달리 탄탄한 조직력으로 잘 움직이고 있다. 합의서 내용대로 미주총연 측의 몫인 통합 총회장이 누가 되더라도 새로운 통합총연을 이끌어갈 인프라는 잘 구축되어 있다고 보면 된다.

이제는 세 분 총회장의 결단이 필요한 때다. 이미 세 분 다 통합에 나서겠다고 공표한 마당에 웬 ‘결단’이냐고 하겠지만, 문제는 아직도 주인 상에서 빵 부스러기 떨어지길 기다리는 강아지 같은 측근들이 있기에 하는 말이다.

“자녀들의 빵을 집어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좋지 않다.”고 했다. 더 이상 측근들에 휘둘리지 말고, 4자 회동도 좋고 3자, 6자 회동도 좋으니 속히 통합 테이블에서 머리를 맞대어 보자.


Number Title Date
57
미주총연 분열 마침표 찍을 4자회동 제안, “좋은 의견이다”
2021.12.17
56
MZ 세대, 그들은 외계인 인가? … 그들의 표를 얻으려면?
2021.11.11
55
【표창장 위조사건】사실(事實)과 진실(眞實)의 차이, "우리는 '참'을 알기 원하고 있다"
2021.08.22
54
교민, 교포, 동포의 어감 차이 ...
2021.06.01
53
낱낱이 기록되는 동포사회 역사, “무섭지 않은가?”
2021.05.29
52
“통합 숙제 남기고 떠난 남문기 총회장” … 동포재단에 의한 ‘제3의 미주총연’ 나오기 전 숙제 풀어야
2021.04.01
51
“애틀랜타 총격 사건에 한국정부 침묵”…봇물같이 터지는 이수혁 대사에 대한 비판
2021.04.01
50
램지어 위안부 망언, “분노하는 동포사회 VS 침묵하는 한국사회”
2021.03.08
49
【정인아 미안해】생명존중이 없는 한 "제 2의 정인이 계속 나온다"
2021.01.23
48
[새해아침] 너에게 묻는다!
2021.01.02
47
[볼턴의 회고록] 8천만 한민족에게 배심감을 안겨준 '트럼프'
2020.06.20
46
미네소타 폭동과 미주동포사회의 안전 대책
2020.05.29
45
[정신대 이용수 할머니의 눈물] 당사자인 윤미향 당선자가 닦아줘야
2020.05.18
44
양당제로 다시 회귀한 21대 국회, 통합과 화합의 상생정치가 펼쳐지길
2020.04.19
43
[혹세무민하는 가짜뉴스] 같이 바보가 되지 않으려면 퍼 나르지 말아야
2020.02.28
42
"국민생명 vs 국민경제" 외줄타기 하는 정부...이참에 '안전불감증'까지 치유하자
2020.02.25
41
끝없는 욕망으로 인한 ‘인류재앙’, 막으려면 “인간과 자연의 아름다운 동거뿐이다”
2020.02.08
40
1988 탈주범 지강헌이 외쳤던 “유전무죄 무전유죄(有錢無罪 無錢有罪)”... 그리고 2020
2020.01.24
39
송구영신(送舊迎新), 행복은 감사한 마음으로부터 온다.
2019.12.28
38
노인이 걸리기가 가장 쉬운 병은 탐욕(貪欲)
2019.11.13
37
[애난데일 '평화 소녀상' 제막...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과 평화'에는 진보·보수가 따로 없어야
2019.11.05
36
[정상이 아닌 한국교회, ‘신천지’ 신도는 30만 돌파] 회개와 대오각성의 “1907 평양대부흥운동이 다시 일어나야 할 때”
2019.11.05
35
보수·진보진영의 극한 대립, 미국동포사회도 혼란스럽다
2019.09.30
34
[승자의 저주를 안고 싸우는 한·일 무역전쟁] 이제는 양국 다 퇴로를 찾아야할 때
2019.08.01
33
[둘로 쪼개진 미주총연과 벌거벗은 임금님]
2019.07.17
32
세월호…아! 팽목항
2019.05.22
31
[동포사회 보혁 갈등 심각하다] 3명 이상 모이는 곳에서는 정치 이야기 삼가야
2019.05.20
30
[더 깊어가는 미주총연의 분열,수준이하의 단톡방 토론문화]
2019.05.09
29
[유독 한국에만 없는 편리한 우버택시]
2019.03.13
28
[3.1 정신과 따로 놀아난 한인회]
2019.03.03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