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 C
Virginia, US
2021-05-18
하이 유에스 코리아

이효리, 내추럴 매력…”2세 계획, 엄마 사랑 배워보고파”

가수 이효리가 ‘소길댁’다운 내추럴한 매력을 자아냈다.

3일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이효리와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제주도를 배경으로 진행된 이번 촬영은 환불원정대 이후 다시 만나는 이효리의 ‘소길댁’ 모습을 엿 볼 수 있다.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효리는 “저녁에 요가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면 남편이 저녁을 차려 주는 것, 자연과 가까이 지낼 수 있는 것, 강아지들이 흙 길에서 걷고 뛸 수 있다는 것” 등 소소한 일상에서 행복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2세 계획을 하게 된 계기도 전했는데 “전 이 세상에 온 이유는 ‘무언가를 배우기 위해서’라고 생각해요, 그런데 마음 공부가 제일 많이 되는 게 육아라고 하더라고요”라며 “엄마 만이 가능한 희생과 노력, 그런 사랑을 배워보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또 요즘 도자기를 만드는 데 심취해 있다고. 그는 “표현하고 싶은 것들을 내 손으로 만든다는 게 특별한 경험이에요”라며 “도자기를 배운 뒤로 친구들에게 반려견을 만들어 선물하고 있어요”라고 소개했다.

최근 위로를 받은 선물도 공개했다. “순심이가 죽었을 때 되게 슬프고 힘들었는데, 디자이너 요니가 보내준 달달한 수입 과자를 먹으니까 기분이 좋아지면서 정말 큰 위로가 되더라고요. 이런 게 진정한 선물인 것 같아요”라고 했다. 더불어 요즘 위로해주고 싶은 사람이 누구인지 묻자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다들 지치고 화가 많이 나있는 것 같아요”라며 “유색 인종에게 무차별 폭력을 가하는 사례가 대표적이죠. 화가 난 사람들의 마음을 어떻게 하면 풀어줄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을 많이 해요. 웃음으로, 아니면 노래로 그들을 위로해주고 싶어요”라고 답했다.

고승아 기자 seunga@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Related posts

[ 12월18일 뉴스브리핑] 원희룡 “관행상 의원당 10억씩 배분” 발언에 거센 후폭풍.

이태봉 기자

“이민생활에 지친 당신의 가정은 건강합니까?”아버지학교 이사장 김성묵 장로 가정세미나 열려

윤여정 오스카 수상에 CNN·뉴욕타임스 등 외신들 “매력적인 베테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