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NYT “한국 ‘100원 택시’ 농촌 교통혁명” 본받을 만


100원 택시 발상지 서천 방문해 대서특필…주민에겐 ‘신의 선물’

미국의 유력 언론인 뉴욕타임스(NYT)가 ‘100원 택시’ 발상지인 충남 서천을 방문해 자세한 사항을 전하며 ‘신의 선물’이라고 극찬했다.

NYT는 11일(현지시간) 서천군에서 최초로 100원 택시가 출현하자 각 지자체가 잇달아 이를 채택, 지금 한국의 시골에서는 100원 택시가 이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구세주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NYT는 서천에서 100원 택시가 나온 계기부터 자세히 소개했다.

서천군은 2013년에 위기에 직면했다. 인구가 감소함에 따라 버스 승객 수도 감소해 수익성이 없는 노선이 전부 취소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군은 콜택시를 부른 주민들은 100원만 부담하고 나머지는 군이 책임지는 방법을 생각해 냈다.

이 아이디어는 너무도 성공적이어서 중앙정부가 지원에 나섰고, 이제는 다른 지역도 이를 채택, 농촌 대중교통에 혁명을 가져왔다.

정부 관리들은 100원 택시 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이 마을에 버스를 배치하고, 이를 위해 더 넓은 도로를 건설하는 것보다 더욱 경제적이란 사실을 간파했다. 이후 일사천리로 이 제도가 도입됐다.

마을 주민인 나정순(85)씨는 “옛날에는 시장에 갈 때면 마을 앞 정류장까지 가방을 가지고 나가야 했지만 지금은 택시가 집 앞까지 태워다 줘 너무 편하다”며 “신의 선물”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리를 다쳐 불편하지만 젊은이들이 모두 도시로 빠져나가 나같은 노인을 도와줄 사람이 주변에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농촌에서 270만 명 이상이 100원 택시를 이용했다. 정부 조사에 따르면 100원 택시가 도입된 이후 농촌 사람들이 외출을 2배 이상 더 자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NYT는 한국의 성공사례를 다른 나라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박형기 기자 sinopark@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Related posts

“차라리 나를 쏴라””제발 쏘지 마세요” … 미얀마 군경 앞에 무릎꿇고 애원한 수녀

[탐방기사] 압록강을 가다

강남중 기자

워싱턴코리안뉴스 [창간 1주년 기념식 개최]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