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등록금 내게 밀린 월급 좀” 알바생에 ‘동전 30㎏’ 투척한 사장


아일랜드 더블린의 한 식당에서 아르바이트하던 대학생이 밀린 급여를 독촉하자 이른바 ‘동전 갑질’을 당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15일(현지시간) 아일랜드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식당에서 아르바이트하던 라이언 키오는 일을 그만뒀다. 그는 마지막 급여로 대학 등록금을 내야 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그는 그만두는 날까지 일한 일주일 치 급여를 정산받지 못했다. 기다리다 지친 라이언 키오는 사장에게 “대학 등록금을 낼 돈이 필요하다. 왜 아직도 월급을 안 주는지 궁금하다”고 문자를 보냈다.

그러자 사장은 “지금 당장 줄 수 없다”며 다음 주 화요일에 현금으로 주겠다며 그를 안심시켰다. 이에 키오는 “가능한 한 빨리 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키오는 사장이 연락이 없자 “내가 오늘 몇 시에 돈을 받으러 가면 되냐”고 물었다. 사장은 “돈은 가게 문 앞에 준비돼있다”고 답했다. 드디어 밀린 월급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가게로 달려간 키오는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

그곳에는 마요네즈 통에 5센트짜리 동전이 가득 담겨 있었기 때문이다. 무게는 무려 29.8㎏에 달했다. 그는 “나는 몇 주 만에 내 마지막 급여를 받았지만, 5센트 동전만 가득했다”며 토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고용주의 끔찍한 행동이다. 직원들을 존중하지 않는다”, “이 가게를 방문해 계산대에서 동전이 가득 찬 양동이를 던져주고 싶다”, “다 함께 불매하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소봄이 기자 sby@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Related posts

[구국세미나] 조국은 지금 안녕하신가?

[11월26일 뉴스브리핑] 트럼프 북한과 전쟁하면 1억명 사망한다고생각!

이태봉 기자

[새로운 한인연합회장 탄생?] 며칠 후면 윤곽이 나온다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