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미 국방부, ‘트럼프 지지’ 보수단체 집회에 주 방위군 투입 승인


‘트럼프 지지’ 보수단체, 18일 국회의사당 인근서 집회 예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를 중심으로 한 미국 내 보수단체가 오는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미 국방부가 필요의 경우 주 방위군을 제공해도 된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국방부 대변인을 인용, 시위에 대한 법 집행을 도울 100명의 주 방위군 제공 요청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대변인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이 필요의 경우 국회의사당을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줄 100명의 주 방위군을 투입해 달라는 요청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방위군은 국회 경비대의 요청이 있을 경우에만 배치될 것”이라면서 “건물 진입점을 관리하고 건물 출입을 원하는 개인의 신분을 확인함으로써 미 국회의사당 건물과 의회 사무실을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은 보수단체가 이날 ‘J6을 위한 정의’ 집회를 미 의사당 인근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집회는 지난 1월6일 의사당 폭동으로 체포된 사람들의 석방을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 캠프 직원인 맷 브레이너드를 중심으로 조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y(서울·워싱턴=뉴스1) 정윤영 기자,김현 특파원oonge@news1.kr

Related posts

美 상·하원 정보위, 코로나19 우한연구소 기원설 조사 착수

[워싱턴선한목자교회 일석이조 ‘사랑 나누기’] 성도·한인상권 동시 구제사역 펼쳐

이태봉 기자

인문학 전공자의 의대 진학률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