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영상] ‘돼지 심장’이 인간의 몸속으로…새로운 장기 시대 열리나?

미국에서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의 심장을 시한부 심장질환 환자에게 이식하는 수술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이식을 받은 환자는 즉각적인 거부반응 없이 사흘째 회복 중이다.

미국 메릴랜드대 의대는 10일(현지시간) “말기 심장질환을 앓는 57세 남성 환자 데이비드 베넷에게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을 진행했다”며 “동물의 심장이 즉각적인 거부반응 없이 생존할 수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번 수술에 대해 오재원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교수는 뉴스1과의 전화 통화에서 “아직 며칠 지나지 않아 장기간이 지난 후 예후가 어떨지는 데이터를 기다려봐야 하지 않나”라면서도 “새롭고 진취적인 시도, 굉장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기술의 특이점은 돼지의 심장을 사람에 이식했을 때 거부 반응이 생기지 않도록 유전자 조작을 한 것”이라며 “거부 반응이 있을 만한 돼지 유전자는 없애고, 거부 반응을 줄이기 위한 유전자를 집어넣었다”고 말했다.

돼지 생명에 대한 윤리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사회적인 합의가 필요하지 않나”라고 밝혔다.

이번 수술의 성공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이르지만, 환자는 수술 후 사흘째 회복 중이며 심장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은 이번 수술이 성공하면 이식용 장기 부족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이 보일 것으로 기대했다.

이승아 기자 seunga.lee@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 하이유에스코리아 후원하기★★★★★★★

Related posts

“광복절은 주권을 영예롭게 회복한 날!”, 76주년 기념행사 BLM Plaza에서 열린다.

이태봉 기자

워싱턴지역한인교회협의회 신임 회장에 임헌묵 목사, 부회장에 심대식 목사, 평신도 부회장에 이성훈 장로

[코로나 특집설교] 호랑이는 가죽을 남기고 성도는 이름을 남긴다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