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7회 미주한인의 날 축전’… “미 정계, 축하 봇물”

<사진> 미주한인재단 워싱턴(회장 이미셸)이 개최한 ‘제17회 미주한인의 날 축전’ 대면 참가자 기념사진

1903년 1월 13일은 미주 한인 이민자들이 최초로 미국에 도착한 역사적인 날이다.

자유와 기회의 땅 미국에서 오직 좀 더 잘 살아 보겠다는 희망과 의지만 가슴에 품고 인천에서 출발한 102명의 선각자(남자 56명, 여자 21명, 어린이 25명)들의 피나는 노력이 있었기에 오늘의 급성장한 미주동포사회가 있을 수 있었다.

미주동포사회에서는 미주한인한인재단을 중심으로 미주 이민 119년이 되는 날을 기념하고 선조들의 도전과 개척 정신을 후세에 전하기 위해 기념축전을 개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 ‘미주 한인의 날’을 맞아 한국계 미국인들의 용기와 헌신을 치하하는 서한을 보냈다.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주 한인의 날을 기념한 서한을 통해 “1903년 이날 하와이 해안에 도착한 한국인 이민자들은 위대한 미국 이야기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며 “그날 이후 한국인들은 우리나라의 성장, 힘, 번영을 형성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계 미국인들은 항상 미국의 정신의 가치를 구현해 왔고, 그들의 무한한 가능성만큼 꿈을 갖고 미국에 정착한 여러 세대에 걸친 이민자들의 용기와 헌신을 일깨워준다”고 말했다.
13일 버지니아에 소재한 K-커뮤니티센터 대강당에서 열리고 있는 미주한인재단 워싱턴 주최 ‘마주한인의 날 기념축전’ 모습. 대면과 비대면 하이브리드로 진행된 이날 기념축전에는 문재인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이 축하 서신을 보내왔고, 앤디 김, 영 김, 미셸 박 등 4명의 한국계 연방의원들과 제리 코넬리, 주디 추, 그레이스 명 연방의원 등이 촉하 동영상을 보내왔다.

MD 몽고메리카운티(군수 마크 엘리치)가 13일을 ‘미주한인의 날’로 선포했다. 카운티 정부 청사에서 열린 선포식에는 권세중 워싱턴총영사를 비롯하여 박충기 수석행정판사, 워싱턴한인연합회 스티브 리 회장, 메릴랜드총한인회 정현숙 회장, 상록회 이광운 회장, 조지영 워싱턴복지센터 사무총장 등이 동포사회를 대신하여 선포문을 전달 받았다.

하워드카운티 Dr. 캐빈 볼 군수가 제섭에 위치한 식당에서 한인단체장들에게 ‘미주한인의 날’ 선포문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인 단체장들로는 장두석 US아리랑 대표, 정현숙 메릴랜드총한인회장과 장선명 수석부회장, 하워드노인회 조영래 회장과 송수 전회장, 시민협회 장영란 회장, 상록회 최정근 전회장 등이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부인 유미 호건 여사와 함께 미주한인의 날을 선포하는 동영상을 주정부 웹사이트에 공지했다. 호건 주지사는 애초(1월 6일) 성대한 ‘한인의 날’ 기념행사를 계획했으나 주내 오미크론의 급속한 확장으로 인해 취소했다.


★★★★★★★ 하이유에스코리아 후원하기★★★★★★★

Related posts

‘뮤 변이’ 39개국 확산 비상…얼마나 치명적이길래

[한미여성재단,밀알선교단 후원] 입양인 후원의 밤 개최 예정도

강남중 기자

[1월14일 뉴스브리핑] 문대통령 윤석렬, 국민신뢰.

이태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