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사랑해” 여친 신장 떼줘 살려놨더니…총각파티서 바람난 남친

미국의 한 여성이 생명이 위급한 남자친구를 위해 신장을 떼어줬지만, 결국 남친의 바람으로 인해 두 사람이 헤어진 가슴 아픈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더선, 뉴욕포스트, 데일리메일 등은 미국에 거주하는 콜린 르(30)라는 여성이 2016년 당시 교제 중이던 남자친구에게 신장을 기증한 사연을 전했다.

콜린은 “남자친구가 17세 때부터 만성 신장 질환으로 고생했었다”라며 “죽어가는 그를 보니 가슴이 아팠고, 내 신장을 떼어 줄 수 있는지 검사를 받았다”라고 했다.

적합 검사 결과는 긍정적이었다. 이에 콜린은 망설임 없이 남자친구에게 자신의 신장을 기증했다. 이후 이어진 수술도 성공적이었다.

하지만 문제는 새 삶을 얻은 남자친구가 수술 후 7개월 만에 바람을 피우며 새로운 여인을 사랑하게 된 것이다.

콜린은 “남자친구는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는데, 수술 7개월 뒤 교회 친구의 ‘총각 파티’에 참석했는데 그곳에서 바람이 났다”라며 “오랜 대화 끝에 그를 용서하고 교제를 이어나갔지만 남자친구의 마음은 이미 떠나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3개월 뒤 남자친구는 콜린에게 일방적인 이별 통보를 했다.

콜린은 “(그가) 만약 우리가 운명이라면 하나님은 결국 우리를 다시 만나게 할 것이라며 헤어지자고 했다”르며 “남자친구는 ‘보기 좋게 신장만 기증했네’라는 말을 남기고 떠나더라”라고 전했다.

수년이 지난 2020년 8월 콜린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 해당 사연을 공개했다.

장기기증을 했다는 증서 외에 그의 사연을 입증할 근거는 없었지만, 콜린의 사연은 많은 누리꾼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일부 누리꾼들은 “남자친구의 신상을 공개해야 한다”라며 분노하기도 했다.

콜린은 “후회는 없다”라며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다. 신장 하나로 사는 내게 많은 관심을 보여줘서 고맙다”라고 밝혔다.

최서영 기자 sy153@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 커뮤니티 최신글 보기★★★

★★★ 하이유에스코리아 후원하기★★★

Related posts

미주한인공화당버지니아워싱턴지회창당대회

[3월24일 뉴스브리핑] 트럼프 말 믿었다가..청소용 ‘클로로퀸’ 먹은 미국 남성이 사망했습니다.

이태봉 기자

설렁탕 전문점 ‘미련곰탱이’강하석 사장 1천달러 기부,멀리 오만에서도 6천5백달러 보내왔다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