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영상] 8층에 매달린 3세 여아 한 손으로 구한 30대 ‘방3개 아파트’ 포상

훈장을 수여받은 사빗 숀탁바예프. © 뉴스1

건물 8층에 매달린 3세 소녀를 맨손으로 구한 카자흐스탄 남성이 큰 선물을 받게 됐다.

11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 거주하는 사빗 손탁바예프(37)는 최근 24m 높이의 건물 밖 창문에 매달린 3세 소녀를 구조했다.

앞서 사빗은 이날 친구와 함께 일하러 가던 중 한 건물 아래에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사람들의 시선 끝에는 아파트 8층에 매달린 아이가 있었다.

이 아이는 엄마가 장을 보러 간 사이 창문 밖을 구경하고 싶었는지 장난감과 쿠션을 쌓아 올려 창밖으로 기어 나오다가 이 같은 상황에 처했다.

이를 본 사빗은 망설임 없이 건물 안으로 들어가 7층까지 올라갔다. 다행히 7층 주민은 사빗이 노크하자마자 문을 열어줬고, 그는 7층 창문 밖으로 나와 창문에 매달렸다.

별다른 안전장치가 없었기에 사빗은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7층에서 친구에게 다리를 잡아달라고 부탁했다.

사빗은 한 손을 뻗어 아이의 다리를 잡고 아래로 잡아당겼다. 15분간 매달린 채로 버티던 아이는 그대로 사빗 품에 안전하게 떨어졌다.

사빗은 한 손으로 창문을 잡고, 다른 한 손으로는 열린 창문을 통해 친구에게 아이를 건넸다. 자칫하면 인명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이를 지켜보던 시민은 그에게 박수를 보냈다. 다만 출근 중이던 사빗은 지각할까 봐 걱정돼 아이를 구하자마자 아이의 부모가 감사 인사를 하기도 전에 황급히 자리를 떴다.

사빗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이를 보는 순간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다. 그저 아이를 돕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뉴스와 SNS에서는 사빗을 국민적 영웅이라고 칭찬했다. 이에 대해 사빗은 “난 내 행동이 영웅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모든 사람이 그런 상황에서 도움을 줘야 한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사빗의 행동은 현지 정부의 귀에도 들어가게 됐다. 알타이 쿨기노프 누르술탄 시장은 그를 칭찬했으며, 이브라힘 쿨심바예프 비상부장관에게는 용기를 보여준 공로로 훈장을 수여받았다.

아울러 네 아이를 둔 그는 침실 3개짜리 새 아파트와 텔레비전도 받게 됐으며, 그의 자녀에게는 여름 캠프 참가비도 지급됐다.

그동안 누르술탄에서 번 돈을 고향 키질로다에 있는 아내에게 보내던 사빗은 이제 아내와 가족과 함께 누르술탄에서 함께 살 수 있게 됐다. 또 구조대원이라는 새로운 직업을 제안받기도 했다.

소봄이 기자 sby@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 커뮤니티 최신글 보기★★★

★★★ 하이유에스코리아 후원하기★★★

Related posts

‘오징어 게임’으로 세계는 지금 달고나 열풍// 호랑이 관람, 엄마 품 아기 손가락 물려 잘렸다

현대차, ‘안전벨트 부품’ 문제로 23만9000대 차량 리콜…무료 수리 서비스

[그때 그 인터뷰] ‘향수’의 이동원, 낮은 소리로 삶과 노래를 지키던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