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워싱턴 ‘6.25 추모의 벽’ 언론에 첫 공개…한국 카투사 7000여명도 포함돼…7월27일 제막식 예정

오는 7월27일 제막식을 앞두고 현재 마무리 작업이 한창인 '추모의 벽' / ABC 뉴스 캡처.

한인사회의 관심과 참여 속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6.25 한국전쟁 참전용사 ‘추모의 벽(Wall of Remembrance)’이 공개돼 화제다.

오는 7월27일 역사적인 제막식을 가질 예정인 추모의 벽은 애난데일 한인타운서 약간 떨어진 워싱턴DC 내 한국전쟁 기념공원 안에 조성되고 있는데, 지난해 3월 착공이후 1년 4개월만에 완성되는 것이다.

24일 ABC7 뉴스가 보도한 내용에 의하면 100개의 대형 대리석에 총 4만3808명의 전몰용사 이름이 새겨지는데, 이 중에는 7174명의 한국군 카투사가 포함돼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순서적으로는 처음 84개의 대리석에는 미 육군과 카투사의 이름이 있고 이어서 해병대, 해군, 공군 전몰용사들의 이름이 자리잡았다.

추모의 벽 건립과 관련, 존 틸럴리 한국전쟁참전용사기념재단(KWVMF) 이사장은 “외국 군인의 이름이 새겨진 기념비는 역사상 최초”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미동부지회 한 관계자는 “추모의 벽은 실체적으로 한미동맹의 강함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자랑스러움을 는낀다고 전했다.

한편, 추모의 벽 건립 프로젝트는 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전쟁 참전비 등에는 전사자 명단이 있지만 6.25전쟁 기념비에는 전사자 이름이 없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연방의회는 2016년 추모의 벽 건립법을 통과시켰고 한국 국회서도 같은해 11월 건립지원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켜 상당부분 재정지원을 실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한 기자 saiseiko.ks@gmail.com

★★★ 커뮤니티 최신글 보기★★★

★★★ 하이유에스코리아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