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멕시코 성당으로 피신 온 남성 숨겨준 신부 2명도 총살…시신도 가져가

쫓기던 남성 왜, 누구를 피해 달아나던 것인지 밝혀지지 않아

멕시코 북부에서 노신부 2명이 성당 안으로 피신 온 남성을 숨겨주다 무장 괴한들의 총에 함께 살해됐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날 멕시코 북부 치와와주 세로카우이의 한 성당 안에서 하비에르 캄포스 모랄레스(79) 신부와 호아킨 세사르 모라 살라사르(80) 신부가 총에 맞아 사망했다. 총격범들은 신부들의 시신도 가져간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성당에는 총격범의 추격을 피해 한 남성이 피신을 왔는데 총격범들이 들이닥쳐 남성 뿐 아니라 신부들에게도 총을 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누군가를 쫓아 성당에 온 범인들이 쫓던 이를 죽이고 신부들도 살해한 것으로 보인다”며 “수사당국이 이미 용의자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멕시코 언론들은 성당으로 피신 간 남성은 페드로라는 이름의 여행 가이드라고 보도했다. 페드로가 왜 쫓기다가 살해당하기에 이르렀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범죄조직과의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총격 사건이 벌어진 곳은 미국과 국경을 접한 멕시코 치와와주의 산악 지역이다. 이 곳은 미국으로의 마약 통로이기 때문에 마약 조직의 영역 다툼으로 인한 싸움이 빈발한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도 이날 치와와주 일부 산악 지역에 범죄조직의 활동에 대해 비판했다.

멕시코 예수회는 이번 사건에 대해 정의를 실현하고 사라진 신부들의 시신을 되찾아줄 것을 호소하면서, 사제들을 비롯한 마을 주민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서영 기자 seol@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 커뮤니티 최신글 보기★★★

★★★ 하이유에스코리아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