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시] 정연복 시인 ” 하늘 “


파란 가을 하늘은
그대로 한 장의 도화지

뭐든 맘껏 그려보라고
그분이 활짝 펼쳐 주신 도화지다

나무 잎새들마다
내려앉은

햇살은 어릴 적 엄마의
품같이 따습고

저기 우람한 도봉산도
하늘 아래 한 점 풍경을 지은

이렇게 좋은 날
나는 또 무슨 그림을 그릴까

그림 그리기가 서툰 나는
이름 석 자 적어 볼까

드넓은 하늘 아래 온 땅에서
나의 가장 소중한 사람

아내의 이름 석 자
큼지막하게 적어 볼까

***** 워싱턴지역 시인 및 작가분들에게 알립니다. 시와 좋은 글을 보내주시면 영상으로 제작해서 하이유에스코리아의 기사 및 유투브에 게시해서 홍보해드립니다.
dckoreannew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Related posts

[12월20일 뉴스브리핑] 옛 광주교도소서 5.18행불자가능시신 40여구 나와.

이태봉 기자

10세 딸 침실 엿보며 음란행위男…아빠는 방아쇠 멈출 수 없었다

“페어팩스에 최첨단 무인 차량 Relay 등장”… 22일부터 자율주행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