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이은애 영양학교수 건강칼럼

강남중 기자



미네랄이 풍부한 오징어(Squid)



‘오징어(Squid) 굽는 냄새와 연기만 들이마셔도 감기에 효력이 있으며, 오징어의 염분을 섭취하면 얼굴에 홍역에 의하여 발진이 생길 때 흉터가 남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예로부터 전해지고 있다. 이처럼 오징어는 맛뿐만 아니라 영양이 풍부한 식재료다.

오징어는 열 개의 다리가 붙어 있는 부분에 머리가 숨겨져 있는 두족과의 해산물이다. 그래서 오징어를 ‘두족’이라고도 하며 먹물을 함유하고 있다고 해서 ‘묵어’라고도 한다. 이 외에도 ‘오적어’라 불리기도 하는데, 이는 오징어가 바다 위에 죽은 척하고 떠 있다가 까마귀들이 바다 위로 내려앉을 때 잡아먹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오징어는 어린 물고기와 새우 등을 잡아먹으며 난류에 무리를 지어 산다. 산란기인 봄과 여름에는 한천질로 덮인 30~40개의 알집을 해초들이 무성한 곳에 산란한다. 이 산란철에 답은 오징어가 가장 맛이 좋다.

오징어는 탄산칼슘이 함유된 두껍고 튼튼한 뼈와 각질로 된 연한 뼈, 그리고 자루 같은 빨판을 가지고 있다. 오징어의 손이라고 할 수 있는 크고 긴 다리는 예민한 감각으로 먹잇감을 잡는 기능을 한다. 흔히 오징어의 머리라고 생각하는 맨 위의 삼각형은 헤엄을 치면서 방향을 제시해주는 지느러미 역할을 한다.



마른오징어의 영양성분에는 우리가 주식으로 하고 있는 쌀, 밀가루 등의 곡류에 부족한 리신, 트레오닌, 트립토판 등의 필수아미노산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또한 타우린도 다량 함유하고 있어 간장을 튼튼히 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 외에도 오징어는 지질과 칼슘(Ca), 인(P), 그리고 철분(Fe) 등의 미네랄이 풍부하다.

오징어의 뼈는 위산과다를 억제하는 작용이 있어 한방에서는 오징어 뼈를 가루로 만들어 위궤양의 지혈제와 십이지궤양, 그리고 자궁출혈, 냉증 등의 약제로 처방된다. EPA, DHA라는 불포화지방산의 함유량도 많아서 저밀도 콜레스테롤을 떨어뜨리는 역할을 하며, 뇌기능을 보호하고 학습 및 기억능력을 올려주어 치매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그러나 오징어는 콜레스테롤 함량이 많아 고지혈증, 고혈압, 그리고 동맥경화증이 있는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오징어에는 인산 함량이 많은 강한 산성 식품이므로 위궤양과 십이지궤양이 있는 사람에게는 좋지 않다. 오징어는 알칼리성 식품인 채소와 함께 섭취하는 것이 영양적으로 좋다.

오징어는 생김새에 따라, 빨간 오징어, 살 오징어, 꼴뚜기 등으로 구분되는데 그 중 갑오징어는 한국의 중요한 어종의 하나로 손꼽힌다. 특히 울릉도의 마른 오징어는 빛깔이 노랗고 살이 두터우며 맛이 좋아 많은 사람들의 간식거리, 술안주로 사랑받는다. 최근 한국에서는 이 갑오징어를 잉꼬 새의 먹이로 세계에 수출하고 있다.



• 상식

- 오징어를 선택할 때는 다리로 보고 택하는 것이 좋다.다리가 통통하면서 빛깔이 불그스레하고 뽀얀 빛이 나는 것이 좋다.

- 오징어를 휘어보아서 살이 트면 오래된 것이고, 휘었다 놓았을 때 제 형태도 돌아오면 맛이 좋으며 신선한 것이다.

- 오징어를 잘 포장하여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 보관한다.

- 마른 오징어는 차멀미에 효력이 있다.



Number Title Date
101
New 다이어트에 효과적이고 산후 회복을 돕는 닭고기-1(Chicken-1)
2021.09.18
100
영양과 맛을 살린 부위별 요리, 돼지고기_3(Pork_3)
2021.08.28
99
신선하고 맛이 깊은 고기 선별법, 돼지고기_2(Pork_2)
2021.08.15
98
간장을 보호하고 진폐증을 예방하는 돼지고기-1(Pork-1)
2021.07.31
97
어린이 성장 발육에 효과적인 소고기(Beef)
2021.07.10
96
활력을 불어넣는 생명의 식재료 육류(Meat)
2021.06.26
95
뼈를 단단히 해주는 톳, 피부의 콜라겐 합성을 돕는 모자반
2021.06.12
94
입냄새를 제거하는 파래, 천연 항생제 청각
2021.05.29
93
마음의 흥분을 가라앉히는 한천(우무: Agar)
2021.05.15
92
빈혈과 피로해소에 효과적인 김(Laver)
2021.05.01
91
유해물질을 배출하고 피부건강을 돕는 미역(Seaweed)
2021.04.17
90
혈색을 좋게 하고 비만을 예방하는 바다나물 해조류(海藻: Seaweeds)
2021.04.03
89
건강을 지키는 다양한 효능이 알려져 있는 상어(Shark)
2021.03.20
88
눈을 밝게 하고 갈증을 풀어주는 소라(Turban shell)
2021.03.06
87
[알고 먹는 보약] 허약한 기운과 정력을 돋워주는 해삼(Sea Slug)
2021.02.20
86
산후 회복을 돕고 술 해독에 효력이 있는 성게(Sea Urchin/Uni)
2021.02.06
85
콜레스테롤을 떨어트리고 피로를 잡아주는 문어(Octopus)
2021.01.23
84
콜레스테롤의 저하와 간 기능의 회복을 도와주는 재 첩(clam)
2021.01.10
83
비장과 위장을 보호하는 가물치(Snakehead)
2020.12.27
82
머리를 맑게 하고 뼈를 튼튼히 해주는 바다가재(Lobster)
2020.12.12
81
미네랄이 풍부한 오징어(Squid)
2020.11.15
80
혈액순환과 기력회복에 좋은 잉어(Carp)
2020.11.01
79
강장식품 미꾸라지(Mudfish)
2020.10.17
78
빈혈증, 허약체질, 골다공증에 좋은 대구 (Cod fish)
2020.10.03
77
빈혈증, 골다공증 등에 효력이 있는 "청어(Herring)"
2020.09.19
76
회복기의 환자, 당뇨병, 간장 질환 등에 좋은 넙치 (광어:Flatfish)
2020.09.06
75
성인병 예방과 다리가 붓거나 풍습 마비 등에 효력이 있는 장어(Eel)
2020.08.22
74
혈액순환과 성인병 예방에 효과적인 복어(Swellfish)
2020.08.09
73
뼈를 튼튼히 해주는 칼슘의 제왕 멸치(Anchovy)
2020.07.25
72
피부미용과 고혈압 예방에 효과적인 도미(Red-snapper)
2020.07.12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