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CNN, 미얀마軍 호위 속 현장 취재 시작…시민들은 ‘냄비 시위’ 저항


<사진> CNN 수석특파원 크라리사 와드 팀이 31일(현지시간) 군경의 호위를 받으며 미얀마 양곤을 취재하고 있다.(트위터 갈무리)© 뉴스1

“우리가 괜찮지 않다는 진실을 알려야 한다”

CNN 수석특파원 크라리사 와드 팀이 31일(현지시간) 군경의 호위를 받으며 미얀마 양곤을 취재하고 있다.(트위터 갈무리)© 뉴스1
CNN 수석 국제 특파원 클라리사 와드가 31일(현지시간) 군경의 호위를 받으며 취재를 시작한 가운데 사람들은 자신들이 처한 현실을 알리기 위해 냄비를 두드리는 행동을 반복했다.

로이터 통신은 CNN 취재진이 미얀마 양곤에서 군경의 호위를 받으며 지나가자 집에 있던 사람들은 냄비와 냄비를 부딪치며 군부에 대한 저항을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클라리사 워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화소리가 잘 들리지 않을 정도로 중무장한 호송차가 지나갈 때 사람들이 냄비와 냄비를 쾅쾅 울리고 있었다”며 현장 상황을 생생히 전했다.

사람들은 군부에 의해 진압된 지역에서 군경의 호위 하에 취재를 진행하는 모습에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샌산이라는 트위터 사용자는 본인의 계정을 통해 “우리는 모두 군부 쿠데타에 반대한다”며 “우리의 현실이 괜찮지 않다는 것을 기자에게 보여주기 위해 오후 1시부터 냄비와 냄비를 쾅쾅 부딪치며 소리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미얀마 군부는 CNN 특파원 일행을 직접 호위하며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자유롭게 취재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미얀마 군부에 고용된 이스라엘계 캐나다인 로비스트 아리 벤-메나쉬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CNN 기자들의 방문은 내가 주선했다”며 “우리는 그들이 보도하는 것이 좋든 나쁘든 모두 보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다만 “지금까지 미얀마 관련 보도들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미얀마 군부를 옹호했다.

한편 미얀마에서는 쿠데타 이후 군부가 자국 언론을 심하게 통제하고 있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지금까지 최소 48명의 기자들이 군사정부에 의해 구금되었고 이들 중 25명은 아직까지 구금상태다.

또한 미얀마 국내 신문들은 모두 활동이 금지됐으며 미얀마 군부를 반대하는 독립 뉴스 매체들 중 상당수는 면허가 취소된 상태다.

원태성 기자 khan@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Related posts

美 서부 산불로 서울 면적 2.6배 불타…’뉴욕’ 동부까지 연기 덮쳐

[워싱턴신학교] 신학생 생계 돕기위한 ‘기금모금 운동’ 펼친다

이태봉 기자

하버드 한인 유학생들, 위안부 강제 아니라는 교수 규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