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폭염에 달아오른 주방 타일…22개월아 발바닥 끔찍한 화상


영국에서 생후 22개월 된 아기가 폭염으로 달아오른 부엌 타일을 밟아 끔찍한 화상을 입었다.

2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더선, 미러 등에 따르면 간호사인 나타샤 트레베탄은 지난 18일 전례 없는 폭염으로 자신의 아들이 겪은 고통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나타샤는 “경각심을 공유하기 위해 불쌍한 어린 아들이 겪은 일을 공유한다”고 운을 떼며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새빨갛게 화상을 입은 아들의 발바닥과 병원 치료로 호전된 모습, 양쪽 발에 붕대를 감은 모습 등이 담겨 있었다.

또 나타샤는 해가 잘 드는 부엌의 바닥 사진을 공개하며 ‘범인’이라고 적었다. 바닥재는 진회색의 열이 잘 전달되는 스톤 재질로 추정된다.

나타샤는 “아들은 폭염으로 뜨거워진 부엌 바닥에 서 있었다”면서 “그러나 뜨거운 바닥을 피할 반사신경이 없어서 발바닥에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다가가서 아들을 들어 올릴 때까지 아들은 소리만 지르고 있었다”면서 “부엌 바닥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지리라고는 생각조차 못 했다”고 말했다.

나타샤는 곧장 아이를 인근 병원으로 데려가 치료했다. 나타샤는 “이런 일이 다른 사람에게도 일어나길 바라지 않는다”며 경고했고, 이 게시물은 2만9000회 이상 공유됐다.

한편 매체는 최근 영국 일부 지역의 기온이 33도까지 올라가는 등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자녀들이 화상에 노출되지 않도록 부모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소봄이 기자 sby@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Related posts

이낙연 국무총리 “월드옥타, 한국의 미래 만들고 있다”

[한미여성재단,밀알선교단 후원] 입양인 후원의 밤 개최 예정도

강남중 기자

버지니아 페어팩스에서 출발하는 “10일 간의 미 대륙횡단”

강남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