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유에스코리아뉴스

장난칠 곳이 따로 있지…아우슈비츠서 나치식 경례한 네덜란드女 체포

폴란드에서 나치 선전 혐의는 최대 징역 2년형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한 20대 여성이 나치식 경례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AFP통신과 BBC가 보도했다.

폴란드 경찰은 23일(현지시간) 한 29세 네덜란드 여성 관광객이 폴란드 오시비엥침에 위치한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의 강제수용소인 아우슈비츠 정문에서 나치식 경례를 하다가 나치 선전 혐의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여성 관광객은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의 상징적인 장소인 ‘노동이 그대를 자유롭게 하리라'(Arbeit Macht Frei)가 적혀있는 정문 앞에서 남편이 사진을 찍자 나치식 경례를 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폴란드 검찰은 그녀에게 벌금형을 선고했다. 폴란드 경찰에 따르면 여성은 자신의 행위를 그저 질 나쁜 농담이라고 진술했다고 전해진다.

아우슈비츠 수용소는 나치 독일이 1939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폴란드를 점령 후 설치한 수용소다. 특히 폴란드에 설치된 이 수용소는 노동 교화소와는 달리 반 나치 성향이 의심되는 세력을 ‘절멸’시키기 위한 죽음의 수용소로 악명을 떨쳤으며, 이곳에서만 유대인을 포함한 최소 110만명을 조직적으로 살해했다.

특히 폴란드에서는 외국인이 나치 선전 혐의로 체포되면 최대 징역 2년에 처할 수 있다. 앞서 지난 2013년에는 터키 학생이 두 명이 이곳에서 나치식 경례를 했다가 징역 6개월에 정학 3년,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김민수 기자 kxmxs4104@news1.kr (기사제공 = 하이유에스코리아 제휴사, 뉴스1)

★★★ 커뮤니티 최신글 보기★★★

★★★ 하이유에스코리아 후원하기★★★

Related posts

비타민D 결핍증이 있는 코로나19 환자 거의 99%가 사망

숨진 채 발견 된 ‘여군 복무 꿈’ 변희수 하사는 누구?

김덕룡 수석부의장 “지금이 한반도 운명의시기”

강남중 기자